독일 축구대표팀의 먹튀검증 대표 골키퍼 마누엘 노이어(36·바이에른 뮌헨)가 암 투병을 고백했다.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먹튀검증 노이어가 얼굴에 피부암에 걸려 지난 1년간 세 차례 수술을 받았다고 2일(한국시간) 보도했다.
그는 “다만 2022년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출전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먹튀검증 노이어는 티보 쿠르투아(30·레알 마드리드), 케일러 나바스(36·파리 생제르맹)와 함께 세계 최고의 현역 골키퍼로 꼽힌다. 2006년 샬케 04에 데뷔한 이후 2011년부터 바이에른 뮌헨의 골문을 지키고 있다.
그는 스스로 피부암과의 싸움을 드러냈다.
빌트 등 독일 현지 보도에 따르면 노이어는 개인 에스엔에스를 통해 직접 피부암을 앓고 있으며 세 차례 수술대에 오른 적이 있다고 밝혔다.
빌트는 먹튀검증 노이어가 암 투병을 시작하자 “지난해 12월 노이어가 얼굴에 ‘주목할 만한 파스’를 발랐다”고 추측했다
노이어는 세 차례 수술을 받았으며 얼굴에 흉터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