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이 이재현의 끝내기 홈런에 힘입어 KT를 상대로 6연패의 사슬을 끊었다. 먹튀검증 삼성은 23일 대구 KT와의 경기에서 5대 3으로 승리했다.

삼성은 김현준, 김지찬, 피렐라, 오재일, 구자욱, 강민호, 김태건, 오선진, 김상수 등이 선발진을 구성했다. 케이티는 배정대, 강백호, 올포드, 장성우, 김민혁, 황재균, 오윤석, 홍현빈, 심우준 등이 타선을 꾸렸다.

삼성은 1회 김현준과 먹튀검증 김지찬의 연속 안타와 피렐라의 볼넷으로 만루 기회를 잡았다. 오재일의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먼저 뽑았다. 계속된 1사 1, 3루 상황에서 구자욱의 3루 땅볼 때 3루주자 김지찬이 득점했다.

케이티는 3회 심우준의 좌전안타와 배정대의 좌전 2루타로 1점을 만회했다. 강백호가 삼진을 당했지만 올포드의 좌전안타로 1사 1, 2루까지 상승세를 이어갔다. 먹튀검증 장성우의 우전안타와 상대 실책으로 주자 2명이 홈을 밟았다. 3-2.

삼성이 1점 뒤진 6회 오재일의 중견수 높이를 넘기는 2루타와 강민호의 좌전 안타로 3-3 균형을 맞췄다. 삼성은 8회 1사 1, 3루 기회를 잡았지만 한 방도 터지지 않았다.

먹튀검증 삼성은 3-3으로 맞선 9회 이재현의 끝내기 투런 아치로 극적인 먹튀검증 승리를 가져왔다.

삼성 선발 뷰캐넌이 6이닝 6피안타 3볼넷 6탈삼진 3실점(2자책점)으로 호투하며 선발 투수로 나섰다. 9회 2사 후 마운드에 오른 김윤수는 타자 하나만으로 타선의 도움을 받아 승리투수가 되는 기쁨을 누렸다. 강민호가 3안타 경기를 완성했다.

KT 선발로 나선 고영표가 7회까지 3실점하는 등 부진한 피칭을 보였다. 팀에서 멀티히트를 달성한 타자는 리드오프 배정대가 유일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