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튀검증 김민재(26·SC나폴리)가 1년 200억원을 남기고 페네르바체에 큰 타격을 입혔다. 다만 한 경기만에 판매된 지 한 달이 채 되지 않아 아쉬움이 남는다.

김민재는 22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나폴리 디에고 아르마니 마라도나 스타디움에서 열린 세리에A 2라운드 AC몬차와의 홈경기에서 팀의 4대 0 승리를 이끌었다.

후반 추가시간에는 표트르 질린스키의 코너킥을 강력한 헤딩슛으로 연결해 팀의 네 번째 골을 터뜨렸다. 무실점으로 이어진 철벽 수비와 함께 데뷔 2경기 만에 세리에A 데뷔골을 기록한 완벽한 활약이었다. 세리에A 역사상 안정환, 먹튀검증 이승우에 이어 세 번째로 득점에 성공한 한국 선수가 되기도 했다. 세계적인 축구 통계 사이트 먹튀검증은 김민재에게 팀 내에서 7.8이라는 세 번째로 높은 평점을 주었다.

김민재의 활약을 보며 아쉬움의 한숨을 쉬는 팀이 있다. 그의 전 소속팀인 터키 슈퍼리그 페네르바체 SK다.

터키 매체 ‘스타’는 21일 “페네르바체가 수천 번을 후회한다”고 전했다. 이들은 김민재의 이적을 통해 1800만 유로(약 241억원)의 막대한 수익을 올렸지만 그의 빈자리를 메우지 못했다. ‘페네르바체’의 수비 위기가 계속되는 가운데 김민재가 나폴리와의 첫 경기에서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다.

페네르바체는 2021-2022시즌을 앞두고 중국 리그 베이징 궈안으로부터 김민재를 300만 유로(약 40억원)에 영입했다. 김민재는 곧바로 자신이 유럽에서 활동하는 실력자임을 증명했고, 페네르바체 역시 리그 2위로 챔피언스리그에 진출했다. 챔피언스리그에 복귀하면서 조르주 헤수스 페네르바체 신임 감독이 김민재를 잡으려 했다. 하지만 먹튀검증 김민재의 뜻을 깨지 못하고 지난달 27일 1800만 유로에 나폴리에 팔아 1년 새 6배의 수익을 올렸다.

김민재의 공백이 쉽게 채워지지 않을 것이라는 이들의 예측은 정확했다. 스타는 “구스타보 엔리케와 후안 페레스가 김민재의 빈자리를 메우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여기에 먹튀검증 마르셀 티세랑까지 팀을 떠나면서 수비 옵션이 줄어들었다.

김민재는 헬라스 베로나와의 세리에A 데뷔전에서 나폴리의 5대 2 승리를 이끌며 깊은 인상을 남겼다. 그는 이미 이탈리아 언론의 칼리두 쿨리발리, 조르주 키엘리니와 비교된 적이 있다”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