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튀폴리스 남자 축구대표팀을 이끄는 파울루 벤투 감독은 오는 13일 오전 10:30분 축구센터 2층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9월 평가전에 나설 대표팀 명단을 발표한다.
대표팀은 훈련을 위해 19일 파주NFC에 소집돼 2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코스타리카, 2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카메룬과 A매치 2연전을 치른다. 2022 카타르월드컵 개막을 두 달여 앞두고 마지막 단계를 밟을 수 있는 기회인 만큼 많은 이들이 명단 발표를 기대하고 있다
먹튀폴리스 대표팀 명단 발표를 전후해 많은 이들 사이에서 늘 언급되는 선수가 있다. 그는 이승우(수원 FC)이다. 이승우는 2018 러시아 월드컵 명단에도 이름을 올린 한국 축구의 기대주였다. A매치 11경기를 치르며 기대를 모았지만 이전 소속팀에서 꾸준한 기회를 얻지 못했고 자연스럽게 대표팀과 멀어지게 됐다. 그는 2019년 6월 11일 이란과의 평가전 이후 3년 넘게 대표팀 유니폼을 입지 못하고 있다.
유럽 리그 생활을 마치고 2022년 수원FC에 입단해 K리그 무대를 밟고 있는 이승우가 자신의 기량을 마음껏 발휘하고 있다. 먹튀폴리스 폭발적인 스피드와 드리블은 물론 뛰어난 득점력을 보여주고 있다. 동료들과 호흡하며 K리그 템포에 빠르게 적응하고 있다.
이승우는 29경기에 출전해 11골 3도움을 기록 중이다. 그는 득점 5위와 공격 포인트 7위를 차지하고 있다. 국내 선수로는 득점 3위, 공격 포인트 5위를 달리고 있다. 참고로 득점 1위 주민규(제주 유나이티드)와는 골 차가 4골 밖에 나지 않는다. 먹튀폴리스 조금만 더 욕심을 내면 K리그 데뷔 시즌에도 득점왕을 노릴 수 있다.
이승우를 측면에서 바라보는 김도균 수원FC 감독도 이승우를 대표팀에 발탁할 것을 적극 추천했다. 이승우가 지금 대표 선수라면 충분히 가치가 있는 선수다.
“내가 지난 대표팀에 선발되었을 때 너에게 말했다. 이승우의 장점은 분명하다. 그는 작은 지역에서 득점과 어시스트 기술을 가지고 있다. 김도균 감독은 지난 9일 FC서울과 수원FC의 경기가 열린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다른 공격수들이 가지지 못한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김도균 감독은 “체력이 약하다는 등 이야기가 많지만 대표팀에서 가치 있는 선수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물론 벤투 감독의 생각이 다를 수 있다. 하지만 그는 국가대표팀에 충분히 활용될 수 있다. 그는 차이를 만들고 결정을 내리는 능력이 있다. 나는 적어도 한번은 먹튀폴리스 기회가 주어졌으면 좋겠다. 국가대표팀을 위해 쓸 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
대표팀 명단이 발표될 때마다 이승우는 발탁 여부를 떠나 항상 이름이 나왔다. 이승우가 9월 A매치 명단에 이름을 올릴 수 있을까. 결과는 13일 아침에 나올 것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